경험자가 말하는 해외선물 방법 및 이해

경험자가 말하는 해외선물 방법 및 이해

경험자가 말하는 해외선물 방법 및 이해

해외선물 경험자가 말해주는 알아야 할 부분과 주의해야 할 부분이 무엇인지 지금부터 파해쳐보자. 일단 해외 선물이란 글로벌 시장에서 거래되는 선물 상품을 말하는데, 선물 거래는 미래의 시점에 특정 상품을 정해진 가격으로 거래하는 금융 상품입니다. 해외 선물은 주로 외환, 금융지수, 원자재, 기타 금융 상품 등이 포함되며, 해외 시장의 환율, 이자율 등에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쉽게 말해 필자는 코인으로 하는 선물을 해왔었고, 일반 거래소와 달리 해외 선물의 경우 상승, 하락 모두에 걸수있고, 내가 거는 금액의 배수로도 걸 수 있습니다. )

  1. 해외 선물 거래의 장점
    • 해외 선물 시장에서는 다양한 상품과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거래할 수 있어 투자 기회가 더욱 많고, 투자자는 해외 지수에 대한 시장 예측을 바탕으로 주식 지수 옵션 거래를 할 수 있다. 해외 선물 거래를 통해 세계 주요 국가의 시장 정보를 접근할 수 있다. (쉽게 설명하면 해외 선물의 경우 국내 상품과 달리 세계 여러 상품에 투자 할 수 있는 폭 넓은 시장이 형성 되어있으며, 상승장엔 상승에 배팅을 하고, 하락장엔 하락에 걸 수 있어서, 일반 거래소에서 하락장에는 매수 매도를 하지 않는 분들에게는 나름 메리트있는 상품이기도 하다.)
  2. 해외 선물 거래의 단점
    • 해외 선물 거래 시 환율 변동으로 인한 손실 위험이 존재하고, 해외 선물시장은 주로 장외시장에서 거래되므로 거래 비용이 높고, 정보의 비대칭성으로 인해 주의가 필요하다. (쉽게 설명한다면 외부적인 방해가 많다. 미국의 금리변동 등의 민감하게 반응할 뿐만 아니라. 해외 선물의 장점이자 단점인 배수 배팅에서 자신이 본 차트상 상승일 것이라는 가정하에 상승에 10배를 100만원을 걸었을 경우 예상대로 흘러간다면 1%만 상승해도 다른사람들 1만원 수익일때 본인은 10만원에 수익을 볼수있지만 반대로 시차로 인하여 자고있을 때 미국에서 금리관련 발표 후에 10%가 하락한다면, 다른 사람의 경우 10만원에 손해를 보지만 자신은 100만원 전부를 잃게 되는것이다. 일반 거래소(주식, 코인)의 경우 금액이 하락을 하여 0원이 되더라도 소지한 수량에 변동은 없지만 해외 선물의 경우 -100%가 되면 소지하고 있는 수량이 모두 사라지게 된다. 즉 거래를 걸어두고 자고 일어 났을때 -100%가 되면 거래 목록에 내가 산 목록이 없어지는 것이다. 연기와 함께 사라진다.)
  3. 해외 선물 거래 방법 및 절차
    • 해외 선물 거래는 보통 비대면 인터넷을 통해 이루어진다. 해외 지점을 보유한 금융 회사, 증권사, 또는 전문 선물 거래 업체를 통해서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개좌 개설 후 송금 및 환전 절차를 거쳐 거래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여 거래를 시작할 수 있다.
  4. 해외 선물 투자 시 고려 사항
    • 자신의 투자 목적, 손익 인식 수준, 투자 기간 등을 확실하게 정하여 자기에게 맞는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 해외 선물 거래의 규제 및 세금 정책에 대한 이해와 숙지가 중요하고, 전문가의 의견을 참고하는 것이 좋다. 해외 선물 거래의 전문성을 가진 전문가의 조언을 중요한 투자 의사결정의 근거가 될 수 있으며, 때로는 리스크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경험자로서 마지막으로 하고싶은 말은 매수 할 때에는 누구나 과감하다. 그 단가가 낮다고 판단되면 과감하게 매수버튼을 클릭한다. 하지만 본인이 생각한 방향과 다르게 흘렀을 때 -5%등의 하락 시에 손절 타이밍을 정해두지 않는다면 다시 오르겠지 라는 희망으로 팔지 못하게 된다. 다들 알고 있겠지만 혹시나 하는 맘에 얘기한다. 100만원에서 50% 하락하여 50만원이 남은 상태에서 다시 50%가 오르면 얼마인가? 100만원? 아니다 75만원이다. 50% 하락한 사람은 자식이 소지한 품목이 100%가 올라야 본전이다. 손절 타이밍에 솔절하지 못한다면 본전 찾는것은 더더욱 힘들어진다. 자신의 차트 공부가 미흡하다는걸 빠르게 인정하고 손절 후 다시 정비 후에 재 진입해도 늦지 않는다. 제발 신중하기를 바란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