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복(복날) 7월 11일 알고 즐기자

초복 7월 11일 알고 즐기자

초복(복날) 7월 11일 알고 즐기자

초복은 “복날” 중 하나로, 동양 국가에 전승되는 민족 풍습 중 하나인데, 한반도 전역, 그리고 일본과 중국 등 이웃 국가에서도 복날을 기리기 위한 다양한 행사와 음식문화 등을 가지고 있습니다.

  1. 복날이란?

복날이란, 삼복 중 첫 번째 초복, 두 번째 중복, 그리고 세 번째 말복을 의미하고, 삼복은 1년 중 가장 더운 날씨를 겪는 시기를 뜻한다.

초복은 특히 뜻이 깊어 지켜야 할 명절로 여겨진다. 초복은 음력 여섯째 달의 초 하루에 시작되며, 국가 및 지역에 따라 정확한 날짜가 다르지만, 보통 음력 6월 초잠 지나면서 시작되는 절기인 소서를 전후로 이루어진다. 조선시대에는 삼복의 시작이자 큰 면서예배로 지장부를 짓고, 실필 안물과 부러물을 빼앗는다. 함께 나라의 황금기를 기원했다.

2. 초복을 즐길 수 있는 방법?

다양한 한국 전통 음식 소개와 함께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식도락이 많이 있을 예정인데, 모두에게 인기 있는 대표적인 초복 음식은 삼계탕이고, 삼계탕은 찜닭을 약간 달리하여 체력을 강화시키는 한 나이 되기 전의 닭과 함께 구기자, 인삼, 마늘이 얹어 삶고, 그 위에 미리 준비한 채소와 양념을 올려 한번 더 익히는 스타일로 만들어진 시원한 닭 고기 요리이다.

초복(복날) 7월 11일 알고 즐기자

이 외에도 팥빙수, 냉면 등 다양한 여름 요리가 있고, 초복 기간 동안 다양한 민속 진로 및 행사가 열린다. 이 기간에는 수많은 가족과 친구들이 야외에서 복날을 보내는 시간을 가지며, 사람들을 전통 소요 사용을 착용하고 나무 밑에서 모여 복날 운동회를 즐기거나 전통 무예를 시연하거나 경쟁한다.

무더운 여름 체력과 면역력이 약해질 수 있기 때문에, 이 기간 내내 건강을 챙기기 위해 충분한 수분 섭취와 영양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찬물 목욕이나 샤워를 통해 체온을 낮추는 것도 좋고, 초복 기간에 건강하게 지내기 위해 다양한 전통 음식과 여가 활동들을 활용할 수 있으며, 보다 뜻 깊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가족과 함께 행사를 즐기는 건 어떨까요? 필자도 말이 나온 김에 수박화채가 생각나네요 그럼 이만 즐거운 여름 보내세요.

Leave a Comment